본문 바로가기

밤엔 국회, 새벽 3시 30분 청와대로…황교안 '출퇴근 단식'

중앙일보 2019.11.21 12:0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도 법은 지켜야 한다.”  
 
21일 오전 3시 30분 국회를 떠나 다시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자리를 옮기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 말이다. 그는 전날 오후 8시 30분쯤 한국당 의원들의 강권에 따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회 내 천막으로 이동해 ‘노숙’하곤 7시간 만에 다시 '원위치'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대표는 측근들이 자리를 비운 새벽을 틈타 수행비서와 둘이 청와대 쪽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그곳에서 모자에 검은 패딩 차림으로 매트 깐 바닥에서 이틀째 단식을 이어갔다. 천막 없이, 간이 책상만 둔 상태로다.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강하게 싸워야 한다”면서 “최대한 (청와대) 가까이에서 전달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가 청와대 앞 단식을 고집하면서도 밤엔 국회로 가는 이유는 천막 때문이다. 대통령 경호 문제로 인해 청와대 앞에는 천막을 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20일 낮 청와대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와 ‘텐트는 안된다’고 못 박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 등이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여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 등이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여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당초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하려던 황 대표는 낮에는 청와대에서, 밤에는 국회 앞 천막에서 단식을 하게 됐다. 황 대표는 “어차피 고생하려고 하는 것”이라며 청와대 앞에서 단식을 이어갈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도 국회 대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했다. 맨바닥에 자리를 잡은 황 대표는 마이크를 들고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 투쟁을 이어가겠다. 많은 시민께서 관심을 보여주시는데 참 고맙고 큰 힘이 된다”고 했다. 이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시키려는 날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걱정돼 투쟁을 더는 늦출 수 없었다”면서 “청와대는 지소미아 같은 국익 문제를 두고 단식하면 안 된다고 했는데 조국 사태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 등 국익을 내팽개친 것이 과연 누구냐”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황 대표는 “제 단식은 국민 여러분의 삶,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 외에는 다른 목적이 없다”면서 “죽기를 각오하고 나라가 온전해질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