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건스탠리 "애플 주가 현재보다 11% 더 오를 것"

중앙일보 2019.11.21 11:57
애플. [로이터=연합뉴스]

애플. [로이터=연합뉴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애플의 목표주가를 현 주가보다 11% 높은 수준으로 제시했다. 
 
아이폰 수요 회복, 자사주 매입 등이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케이티 휴버티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20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미중 무역 갈등에도 불구하고 애플의 주가가 오를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전히 애플 주가에 상승 여력이 있다"면서 주당 296달러(약 34만8000원)로 지난 19일 종가 266.29달러 보다 11% 높게 제시했다. 
 
휴버티는 미중 무역 협상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애플의 이익률이 유지되거나 조금 올랐다며 애플 주가 상승을 예측했다.
 
앞서 RBC 캐피털마켓의 애널리스트인 로버트 멀러는 지난 13일 애플에 대한 투자 의견을 '시장 수익률 상회'(outperform)로, 목표주가를 295달러(약 34만 6000원)로 각각 제시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