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망명한 대통령이 '도시 봉쇄' 지시? 볼리비아 영상 진위논란

중앙일보 2019.11.21 11:15
볼리비아의 혼란이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날로 격화하고 있는 볼리비아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날로 격화하고 있는 볼리비아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CNN은 “볼리비아에서 반정부 시위가 일어난 이래 지금까지 적어도 31명이 사망했으며 시위는 점점 더 격렬해지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볼리비아 임시정부가 "멕시코로 망명한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자신을 지지하는 시위대에 도시 봉쇄를 지시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임시정부를 이끄는 아르투로 무리요 행정장관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모랄레스가 지지자인 농민단체 대표와 통화하는 모습이 담겨있다며 한 영상을 공개했다. 
볼리비아 임시정부가 공개한 영상. 모랄레스의 목소리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의 모습이 직접 나오는 것은 아니다. [라 나시온 홈페이지 캡처]

볼리비아 임시정부가 공개한 영상. 모랄레스의 목소리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의 모습이 직접 나오는 것은 아니다. [라 나시온 홈페이지 캡처]

 
한 남성이 누군가와 통화하는 모습이 담겨있는 2분짜리 영상이다. 모랄레스의 모습은 보이지 않지만, 임시정부 측은 “목소리를 들으면 모랄레스란 것을 누구라도 알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영상을 보면 “사람들을 모으되 여러 그룹으로 나눠서 움직여라” “도시에 음식이 들어올 수 없게 봉쇄하라”고 지시하는 누군가의 목소리가 들린다.  
 
임시정부 측은 “그가 테러를 저지르고 있다”며 소송을 준비하겠다고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영상을 가득 채우고 있는 남성조차 앞모습이 나오지 않아, 그 진위가 논란이 되는 상황이다.
 
볼리비아의 시위는 지난 10월 열린 대선에서 부정 개표 논란이 일며 촉발됐다.  
 
4선 연임에 도전한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이런 논란에도 승리를 주장하자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거리로 나왔다. 연일 계속되는 시위에 모랄레스는 지난 10일 결국 퇴진을 발표하고 멕시코로 망명했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그러나 모랄레스의 망명에도 혼란은 가라앉지 않고 외려 더욱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농민과 원주민을 중심으로 한 그의 지지자들이 거리로 나와 도시를 봉쇄하고 시위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이들은 모랄레스의 복귀와 자니네 아녜스 임시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군의 폭력적인 진압에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 국제적인 비난도 일고 있다. 또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시위로 수도 라파스의 시민들은 극심한 연료난과 식량난도 겪고 있다. 모랄레스 전 대통령은 멕시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와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내 원주민 형제들에 대한 학살을 멈춰야 한다”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관련기사

 
임시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있는 아녜스는 조속히 대선을 치르겠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