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도로공사 현장서 포탄 발견…한국전쟁 때 것으로 추정

중앙일보 2019.11.21 11:10
인천 연수경찰서. [연합뉴스TV]

인천 연수경찰서. [연합뉴스TV]

인천 한 도로공사 현장에서 한국전쟁 당시의 것으로 추정되는 포탄 1발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5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2공구 도로공사 현장에서 인부가 120㎜ 박격포탄 1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공사장 주변 출입을 통제한 뒤 군 폭발물 처리반(EOD)을 통해 포탄을 회수해 군에 인계했다.
 
포탄은 52㎝ 길이로 한국전쟁 당시 중공군이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포탄은 공사 현장에 쌓여 있던 흙더미에서 발견됐다. 이 토사는 지난해 9월 서울, 경기도 안양 등 8개 지역에서 반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포탄은 땅속에 오랜 기간 묻혀 있어 폭발 위험은 없었으며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