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원태 “이익 안 나면 버린다” 대한항공 구조조정 나서나

중앙일보 2019.11.21 00:03 경제 3면 지면보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각) 뉴욕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 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각) 뉴욕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 한진그룹]

“이익 안 나면, 버려야 한다.”
 

한진 회장 뉴욕 경영구상
항공·여행업·호텔 외엔 관심 없어
연말 인사 통해 점진적 개혁할 듯
선친의 밴 플리트 상 대리 수상

조원태(44) 한진그룹 회장의 말이다. 조 회장은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항공 산업에 주력하는 한편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경영 상황이 있는 것을 지키기도 어려운 환경”이라며 “대한항공이 전체적으로 자리를 잡으면 정리할 것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 4월 별세한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뒤를 이어 5월 그룹 총수에 올랐다. 재계에서는 조 회장이 연말 정기 인사를 통해 점진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한다. 경영권 방어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경영 행보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다.
 
조 회장은 이날 아버지의 유훈에 따라 법정 상속 비율대로 지분을 나눈 것이라며 “혼자 독식하고자 하는 욕심도 없다. 선친의 뜻에 따라 형제끼리 같이 잘 지낼 것”이라고도 말했다. 향후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항공산업이 요즘 어렵다. 다른 미래 산업도 생각하나.
“항공운송사업과 그와 관련된 사업만 관심이 있다. 대한항공이 주축이고 그것을 서포트(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항공운송과 제작, 여행업, 호텔 등이 포함되고 그 외에는 별로 생각이 없다.”
 
내년 항공업 전망은.
“내년엔 경제가 굉장히 안 좋을 것이다. 미·중 무역분쟁이나 한일관계 등이 쉽게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내 환경도 어수선하고 내년 성수기 걱정을 상당히 하고 있다. 비용 절감을 구체적으로 보고 있다. 미국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외에도 가능하다면 다른 조인트벤처도 모색 중이다.”
 
고 조양호 회장의 지분을 법정 상속 비율대로 나눴다.
“협조해서 해 나가라는 선친의 뜻을 고려한 것이다. 가족 간 협력을 안 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어머님이 계시는데 그냥 우리(삼 남매)끼리 나눠 갖자는 말을 못 하겠더라. 법정상속 비율대로 하자고 해서 한 것이고 혼자 독식하고자 하는 욕심도 없다. 제가 어머님을 평생 모시겠지만, 형제끼리 같이 잘 지내자는 뜻으로 보면 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결정됐다. 향후 대한항공에 미칠 영향은.
“큰 변화는 없을 것 같다. 기존 경쟁 구도가 그대로 갈 것 같다.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좋아질 테니 우리도 빨리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 항공시장이 경제지표보다 6개월 빨리 간다. 대한항공의 실적 회복 전망 시점은 내후년 초에나 가능할 것 같다.”
 
조 회장은 미국 내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고(故) 조양호 회장과 미국 보잉사를 선정하면서 맨해튼에서 열리는 시상식(20일) 참석을 위해 미국을 찾았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하고 지난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이나 단체에 상을 준다.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은.
“아버지가 받으셔야 하는데 대신 받아 안타깝다. 굉장히 영광스러운 상이고 감회가 뜻깊다. 특히 아버지가 미국을 많이 사랑하셨고, LA에 호텔을 지을 때도 직접 결정하고 열정을 쏟으셨다. LA가 제2의 고향이었다. 젊을 때 LA에 산 적도 있고 해서 그러셨던 듯하다. 뜻깊은 상을 대신 받게 돼서 영광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