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억울한 옥살이' 8차 화성 사건 윤씨 "나같은 사람 돕고 싶다"

중앙일보 2019.11.20 19:31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하는 윤모(52)씨가 자신의 거주지인 청주에서 도움을 준 취재진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 그간 심정을 털어놨다.
 
윤씨는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청주 지역 기자들을 만나 "명예를 되찾으면 나같이 억울한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억울하게 범죄자로 몰리는 사람이 아직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하늘이 주신 기회로 억울함을 풀게 된 만큼 앞으로는 사회에서 냉대받는 전과자나 장애인 같은 사람을 돕는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과자로 낙인 찍혀 조용히 살려고 했는데, 최근 언론 등의 지나친 관심으로 당혹스러웠던 적도 있었다"며 "지금은 박준영 변호사의 도움으로 재심을 준비하면서 마음을 편하게 먹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잘 모르는 이웃 주민도 동네에서 보면 힘내라고 격려 말씀을 해주고 직장에서도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면서 "그동안 도와준 교도관, 변호사, 복지시설의 도움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20일 청주시 흥덕구 충북NGO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의 한 가정집에서 여중생 A양(당시 13세)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범행 현장 인근에서 거주하던 윤씨가 이 사건의 범인으로 구속됐으며,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그러나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가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 사건과 다른 4건 등 14건의 살인이 자신의 범행임을 자백하면서 진범 논란이 일었다.
 
윤씨는 1989년 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한 지 30년 만인 지난 13일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등의 도움으로 수원지법에 재심을 정식으로 청구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