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모든 마을버스 1499대서 무료 와이파이 터진다

중앙일보 2019.11.20 11:58
20일부터 서울 모든 마을버스 235개 노선, 1499대에서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쓸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모든 마을버스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마을버스 대당 월 통신비(3만8000원)를 서울시가 댄다. 3년 기준 약 20억6000만원이 들어간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에서 와이파이 기능을 켠 후 ‘PublicWiFi@Seoul’(개방형)이나 ‘PublicWiFiSecure@Seoul’(보안접속) 가운데 선택하면 된다. 버스 내부에 자세한 접속 방법과 아이디·비밀번호 등이 적힌 안내판이 붙어있다. 
서울 마을버스 공공 와이파이 보안접속 방법. [사진 서울시]

서울 마을버스 공공 와이파이 보안접속 방법. [사진 서울시]

서울 시내·광역버스는 현재 6000대에 공공 와이파이가 구축돼 있다. 내년 1399대에 마저 깔려 서울 모든 시내버스 7399대에서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시내·광역버스 한 대당 월 통신비는 6만6000원이다. 비용 50%를 정부가 댄다. 서울시는 3년간 약 47억원을 낸다.  

20일부터 마을버스서도 무료 와이파이
내년 모든 시내·광역버스도 구축 완료
“민감 개인정보나 금융거래는 주의”

도찬구 서울시 자가통신망확대TF팀장은 “서울 시내·광역·마을버스를 타는 서울·수도권 인구는 하루 평균 약 700만명”이라면서 “이들 모두가 통신비를 절약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와이파이 ‘보안접속’은 비교적 안전하지만, 공공 와이파이는 누구나 접속이 가능한 만큼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중앙버스 전용차로 정류장 358곳에 공공 와이파이가 구축된다. 또 2022년까지 서울 종합사회복지관·청소년쉼터 등 복지 관련 시설 1289곳에 공공 와이파이가 깔린다. 도찬구 팀장은 “내년엔 서울시가 관리하는 대형 공원 24곳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기로 하고, 실시 설계 중이다”면서 “이렇게 되면 공원 입장객 분석, 미세먼지 측정, 스마트 주차 등 각종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