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당 원내대표 방미…나경원 "문 정부와 다른 목소리 알릴 것”

중앙일보 2019.11.20 11:46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출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출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0일부터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이번 방미((訪美)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제안으로 추진됐다고 한다. 국회 관계자는 “정부가 지금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다양한 채널로 풀어보자고 도움을 요청한 것 같다.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도 우리 입장을 더 알릴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전에도 여야 원내대표들이 함께 방미에 나선 적은 몇 차례 있었지만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를 풀기 위해 가는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그동안 국방과 경제에 큰 자산이었던 한·미 동맹이 위기에 놓여 있다. 국회까지 나서야 하는 이런 상황까지 온 것이 참담하다”고 말했다. 
 
방미 기간 면담이 예정된 인사들에도 이 같은 고민이 묻어나 있다. 3당 원내대표들은 3박 5일 동안 찰스 그래슬리 상원 임시의장(공화당),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공화당), 제임스 클라이번  하원 원내총무(민주당),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민주당),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등을 만나 한국 측 입장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한다는 계획이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특히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의회 측에 한국 정당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며 “한·미 동맹의 굳건한 정신에 준하면서 양국 서로 존중하고 신뢰 바탕으로 해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위비 협상 과정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외교적 노력을 하고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종도=뉴스1) 민경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앞서 방문 목적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영종도=뉴스1) 민경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앞서 방문 목적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야당 원내대표들의 입장도 비슷했다. 나 원내대표는 “결국 한·미 동맹이 튼튼한 것이 미국 국익에도 도움이 되고 중요하다는 것을 (미국도) 알 것”이라며 “방위비 협상이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외교안보 분야에 있어서만큼은 여야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 야당 원내대표가 아닌 여당 원내대표란 마음으로 협상하고 의회 외교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야가 이번 방미에서 같은 목소리만 내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지소미아, 대북 정책 등 외교안보 여야 간 시각차가 분명한 사안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나 원내대표는 1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소미아 파기, 북한 인권결의안 불참 등 미국 정치권에서는 한국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미국 측에 한국인들이 모두 문재인 정부와 같은 입장이 아니라는 것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한·미 동맹의 가치에 존속 여부에 의구심을 가진 미국을 안심시키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것이 국익을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