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도노조 무기한 총파업 시작···입시 한창 수험생들 교통 비상

중앙일보 2019.11.20 06:17
철도노사의 밤샘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철도노사의 밤샘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철도 노사가 막후에서 밤샘 협상을 시도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이에 따라 20일 오전 9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간다.
 
철도노조는 임금 4% 인상, 4조 2교대 내년 시행,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KTXㆍSRT 연내 통합 등을 요구하며 코레일과 협상을 벌여왔다. 
 
노조는 지난 19일 오후 한 차례 최종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노사는 이후에도 밤샘 협상을 지속했지만 입장차를 줄이는 데 실패했다. 
 
결국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이날 오전 9시 이전까지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철도노조 파업이 현실화하면 가장 먼저 승객들의 불편이 우려된다.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여객열차와 광역전철의 운행이 평소보다 줄어들어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특히 대입 수시 논술과 면접고사 등을 앞둔 수험생, 특히 철도를 이용해 상경하려는 지방 수험생들의 불편도 클 전망이다.
 
화물열차도 30~70% 감축 운행할 수 밖에 없어서 수출입업체 물류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철도노조는 이미 지난달 11∼14일 '경고성 한시 파업'을 벌였다. 무기한 총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이다.

 
철도노조와 함께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 한국철도(코레일) 자회사 노조도 함께 파업에 들어가 열차 내 안내, 주요 역 발권 업무 등도 차질이 예상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