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살 기아차 조지아공장 ‘생큐 텔루라이드’

중앙일보 2019.11.20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이 18일(현지시간)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에서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로부터 기념패를 받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이 18일(현지시간)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10주년 기념식에서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로부터 기념패를 받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10살 생일을 맞은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주 공장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의 인기로 겹경사를 맞았다. 지난해 미국 시장 부진으로 60%대까지 떨어졌던 공장 가동률도 올해(4분기) 80%대를 회복했다.
 

생일날 미국서 올해의 SUV상
공장 가동률도 80%까지 올라

기아차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서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등 현지 정·관계 인사와 기아차 임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축사에서 “지난 10년간 조지아 공장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 여러분과 열정으로 함께 해준 공장 임직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변모해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 비행체(PAV),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유럽에 이은 기아차의 세 번째 해외 생산거점인 조지아 공장은 2006년 기공식을 갖고 2009년 11월 쏘렌토를 처음 생산했다. 약 261만2천㎡(79만 평) 규모의 부지에 건설돼 연간 34만 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고 있으며, 현재 K5·쏘렌토·텔루라이드 등 3개 차종을 생산 중이다. 2013년 누적 생산 100만 대, 올해 9월 300만 대를 돌파했고, 올해 1월 투입된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인기를 얻으면서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텔루라이드는 기아차 미국 반등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월 출시 이후 10월 말 현재 4만5284대가 팔렸는데, 딜러 사이에 물량 확보 전쟁까지 벌어지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이날 미국 모터트렌드 선정 ‘2020년 올해의 SUV’에 뽑히는 기쁨도 누렸다. 한국차가 선정된 건 처음이다. 깐깐한 비교평가로 유명한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에는 올해 지프 랭글러가 수상했고, 지난해엔 혼다 CR-V, 2017년 메르세데스-벤츠 GLC, 2016년 볼보 XC90 등이 수상했다. 모두 미국시장에서 인기 있는 SUV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