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관계는 제가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다”

중앙일보 2019.11.19 21:53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남북관계는 제가 보람을 많이 느끼는 분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불과 2년전, 2017년 상황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해보면 당시는 전쟁의 위험이 가장 큰 곳이 한반도였다. 지금은 전쟁의 위험은 제거가 되고 대화 국면에 들어서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물론 대화가 아직까지 많이 성공한 것은 아니다. 언제 이 평화가 다시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며 “반드시 우리는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 시켜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8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한 이후 남북정상회담 3차례, 북미정상회담 2차례가 빠르게 진행돼 왔기 때문에 근래의 남북관계 상황이 교착상황으로 느껴지고 답답하실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로 바꿔내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만 생각하면 속도를 내며 뛰어갈 수도 있는 문제다. 그러나 남북 문제는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하기 때문에, 특히 북미간 비핵화 문제가 해결이 돼야 하기 때문에, 동맹인 미국과 보조를 맞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 간 양쪽이 모두 공언했던 바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3차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으리라 본다. 그러면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