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한국당, 차려놓은 밥상 찼다···김세연 희생 공중분해"

중앙일보 2019.11.19 17:40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9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밥상을 차려줘도 주린 배를 움켜쥐고 우왕좌왕하는 정당”이라고 쓴소리를 냈다.
 
한국당 소속인 오 전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을 이겨야 한다.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회주의 개헌을 저지하기 위해서도, 더 이상의 서민 고통을 막기 위해서도 통합과 혁신은 반드시 이뤄져야 할 전제조건”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자기희생과 솔선수범이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국당 리더쉽의 정치적 상상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치는 예술이라 하지 않던가. 정해진 모범답안은 없다. 감동은 예측 가능한 패턴의 반복에서는 결코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그러면서 최근 당 지도부 퇴진을 요구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김세연 의원을 언급했다.
 
그는 “한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 결단으로 자유한국당에 기회가 왔다. 기회가 온 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가”라며 “그런데 그 절호의 기회가 공중분해 되어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이라며 “무에서 유를 창조해도 부족할 판에 유에서 무를 만드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타이밍도 놓치고 밥상도 걷어차고,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이라며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 한다.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