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부동산 시장에 맡겨야” 野에…“저한테 맡기라는 것”

중앙일보 2019.11.19 12:56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 개막식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 개막식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어느 국가나 부동산 가격 안정에 정부가 깊이 개입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시장은 19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이석주 자유한국당 시의원이 “부동산은 시장(市場)에 맡겨야 한다”고 하자 “시장에 맡기라는 것은 저(市長)한테 맡기라는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그는 “잠실, 압구정 등은 재건축·재개발을 진행하면 부동산 가격이 폭등할 가능성이 있다”며 “부동산 보유세를 (실질적으로) 도입하고 공공임대주택을 더 확고히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급 부족으로 집값이 오른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는 “공급은 충분히 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도 “서울시 주택 보급률은 이미 100%를 넘었고 공급이 능사는 아니다. 자가 보급률을 올려야 한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과거의 시장들이었다면 이견이 있어도 형식적 절차를 거쳤으므로 그대로 진행했을 것”이라며 “저는 주민들의 반대 의견이 없을 때까지 지속적으로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