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화재어선' 구조된 1명 사망···한국인 선원 김모씨로 확인

중앙일보 2019.11.19 12:35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사진 빨간 원안은 전소 침몰한 어선 모습. [뉴스1]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사진 빨간 원안은 전소 침몰한 어선 모습. [뉴스1]

19일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발생한 화재로 실종됐던 선원 1명이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실종자는 이날 오전 10시 37분쯤 발견돼 해경 헬기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실종자는 화상을 심하게 입은 채 맥박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사망자는 한국인 선원 김모씨로 확인됐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해경은 이날 오전 8시 15분쯤 사고 해역에 도착해 수색 중이다.
 
사고 어선에는 선장 정모(56·통영)씨와 내국인 선원 강모(53·통영)씨 등 한국인 6명과 누옌(32) 등 베트남 선원 6명 등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다. 나머지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이 어선은 지난 8일 오전 10시38분 경남 통영시 통영항을 출항해 18일 오후 8시35분 입항 예정이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