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 취해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뒤 자수한 30대 아들

중앙일보 2019.11.19 11:36
[연합뉴스]

[연합뉴스]

술에 취해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아들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강원 정선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3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 10분쯤 정선군 여량면 한 수련원에서 아버지(60)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가슴 등을 심하게 다친 아버지는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다.
 
A씨는 범행 직후 112에 "아버지를 죽였다"고 스스로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조현병을 앓고 있었으며 범행 전 아버지와 수련원 관리인과 함께 3층에서 술을 마셨다.
 
이들 부자는 수련원 2층에 세를 들어 살다가 날이 추워지자 3층에서 관리인과 함께 지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범행 동기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A씨와 관리인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