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靑 감찰 무마 의혹' 유재수 자택·관련업체 등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9.11.19 11:29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서울 여의도의 모 자산운용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이날 오전 유 전 부시장의 주거지와 관련 업체에 수사관을 보내 유 부시장 을 둘러썬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과 이달 4일에도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대보건설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과 해당 업체들과의 유착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을 지내면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의 편의를 제공받거나 자녀 유학비 또는 항공권을 받은 의혹이 있다는 내용의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감찰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유 전 부시장은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았고 이후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당시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이를 폭로하면서 지난 2월 민정수석을 지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유 전 부시장은 수사가 시작된 후인 지난달 31일 부산시에 사의를 표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