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2명 어제 예멘 후티반군에 억류…청해부대 출동

중앙일보 2019.11.19 10:12
청해부대. [연합뉴스]

청해부대. [연합뉴스]

예멘 서해상에서 한국인 2명 등 16명이 탑승한 선박 3척이 지난 18일 예멘의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소식을 접한 정부는 오만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후티 반군은 한국 선박으로 확인되면 석방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3시 50분(현지시간 17일 오후 9시 50분) 예멘 카마란섬 서방 15마일 해역에서 한국 국적 항만 준설선(웅진 G-16호) 1척과 한국(웅진 T-1100호)·사우디아라비아(라빅 3호) 국적 예인선 2척 등 선박 3척이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선박들은 현재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정박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선박들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잔항을 출발해 소말리아의 베르베라항으로 이동하던 중 나포됐다. 선장이 당일 오전 7시 24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고 선사 측에 알려오면서 관련 사실이 파악됐다. 이들 선박에는 60대 한국인 2명과 외국 국적 14명 등 모두 16명이 탑승해 있었다. 이들은 현재 후티 반군에 억류된 상태다. 
 
정부는 후티 반군 측과 접촉한 결과 이들은 선박이 영해를 침범해 나포했으며 한국 선박으로 확인되면 석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선원들은 건강하고 안전한 상태로 확인되고 있다"면서 "나포 경위에 대해선 계속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도 후티 반군이 수상한 선박 한척을 억류했으나 한국 소유의 선박으로 드러난다면 법률적 절차를 거친 후에 풀어주겠다고 밝혔다고 18일(현지시간) 후티 반군의 고위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후티 고위관리인 모하메드 알리 알후티는 로이터 통신에 "예멘 해안경비대가 (해당 선박)이 침략국의 소유인지 한국의 소유인지 알아보려고 점검하고 있다"며 "한국의 소유인 경우 법적 절차를 마무리한 뒤에 석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원들은 잘 대우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사건 접수 직후 관계부처 회의를 거쳐 오만 무스카트에 소말리아 해적퇴치를 위해 주둔해 있던 강감찬함을 출동시켰다. 전날 오전 11시 17분에 출동한 강감찬함은 오는 21일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사건 대응 과정에서 미국의 정보자산을 활용하는 등 우방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