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세영, 여자 골프 세계 11위...한국 선수 중 톱4 진입

중앙일보 2019.11.19 09:31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 [AFP=연합뉴스]

 
 김세영(26)이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톱10 진입을 다시 바라보게 됐다. 15위 내 선수 중에선 유일하게 순위가 올라 11위에 랭크됐다.
 
김세영은 19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평균 포인트 5.01점을 기록해 전 주 12위에서 11위로 1계단 올라섰다. 김세영의 상승으로 11위였던 박인비(31)가 12위(4.93점)로 내려갔다. 김세영은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으로 톱10에 진입(9위)했다가 이후엔 줄곧 11~13위를 지켜왔다. 그리고 전 주 대비 11위로 다시 올라서면서 세계 랭킹 톱10 진입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LPGA가 지난 주말 휴식기를 맞아 김세영-박인비 사이의 순위 변화를 제외하면 여자 골프 세계 톱15 내 변동은 없었다. 고진영(24)이 17주째 1위, 박성현(26)이 2위를 지켰고, 이정은6(23)이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세영은 이 셋의 뒤를 이어 한국 선수론 네 번째로 높은 순위에 올랐다. 지난 17일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이토엔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에서 우승해 최근 3주 연속 J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스즈키 아이(일본)가 전 주 19위에서 17위로 2계단 상승한 게 이번 세계 랭킹 변화에선 가장 눈에 띄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