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전문가들 "북미 3차 정상회담 가능성 커져"…실무협상 전망은 엇갈려

중앙일보 2019.11.19 09: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곧 보자'는 트윗을 보내자 북한이 응답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18일 담화를 통해 "새로운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했다"고 밝혔다. 
 
김 고문은 같은 담화에서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예의 주장을 되풀이했지만,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북한 방식으로 대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했다. 
 
앞서 북한은 미국이 다음 달 중 제3국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공개했다. 연내에 북미 실무협상이 열릴지, 북미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은 얼마나 되는지에 대한 미국 전문가 의견은 엇갈렸다. 
 
미 전문가들은 연내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에 대해 엇갈린 전망을 제시했지만,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은 커졌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연내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을 회의적으로 봤다. 피츠패트릭은 VOA 인터뷰에서 "올해 실무협상이 열릴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북한은 제재 완화를 고집하고 있지만, 미국 입장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김계관 고문이 담화에서 요구한 "적대시 정책 철회"가 대북 제재 완화를 가리킨다고 해석했다. 제재 완화를 실무협상 전제 조건으로 고집할 경우 협상 성사가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 한국 담당 국장도 연내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을 적게 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국면에서 대북 제재 완화에 대한 미 정치권 지지를 얻기 어려운 여건인데, 북한은 트럼프가 비핵화 합의를 절실하게 원하는 것으로 오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비공개 경로로 북한에 대화를 요구하면서 연말을 넘겼다고 핵이나 무기 실험을 하는 것은 어리석은 행동임을 상기하고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에반스리비어 전 국무부 수석부차관보는 연내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북한은 실무협상을 되도록 피하고 싶어하지만 실무협상이 정상회담으로 가는 길이라는 것을 안다면 결국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2차 정상회담 결렬 후 실무협상에서 의제를 조율한 뒤 정상 간 만남을 추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미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리비어 수석부차관보는 "곧 보자"는 트럼프의 트위터 표현은 그가 북한과 의사소통하는 방식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트럼프와 북한 모두 정상회담을 원하기 때문에 또 한 번의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을 예상했다. 그는 "지금 북한은 정상회담에 관심 없는 듯한 태도를 보이지만 그들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정상회담이라는 것을 알고, 트럼프 대통령도 정상회담을 분명히 원한다"고 말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톱 다운' 방식을 선호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정통적인 북한 접근법에 주목하면서 또 한 번의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