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 버스 270여대 오늘 파업…시민 8만명 첫차부터 못 탄다

중앙일보 2019.11.19 07:09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버스운송업체인 명성운수가 파업에 돌입해 관련 안내 현수막이 거리에 걸려 있다. [사진 경기도]

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버스운송업체인 명성운수가 파업에 돌입해 관련 안내 현수막이 거리에 걸려 있다. [사진 경기도]

임금협상 결렬로 경기도 고양지역 버스회사인 명성운수 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명성운수 20개 노선 270여대가 이날 오전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했다.
 
이 회사를 제외한 고양시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의 107개 노선 702대는 정상 운행한다.
 
경기도는 고양시와 함께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꾸려 대체 교통수단을 투입했지만 시민 약 8만명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는 전세버스 20대를 긴급 배치하고 전철(경의선·3호선)과 대체 버스 노선(26개 425대)에 대한 홍보 활동에 나섰다.
 
명성운수 노조는 지난 18일 임금협상 관련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2차 조정 회의가 결렬된 후 사측과 추가 협상을 벌이다 이날 오전 4시 15분쯤 최종 결렬·파업을 선언했다. 
 
[사진 경기도]

[사진 경기도]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