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노화로 막힌 곳 뚫고, 모자란 것 채우는 침향

중앙일보 2019.11.19 00:02 6면
나이가 들면 노화로 몸 곳곳이 막혀 여기저기 불편한 곳이 많아진다. 기력이 떨어져 만사가 귀찮고 피곤함도 달고 산다. 기운이 없으니 의욕도 없고 밥맛도 없다. 게다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이 적응하려고 에너지를 과도하게 써버리면 면역 체계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다. 면역력과 체력을 높이는 것이 최선이다.
 

원기 회복 돕는 ‘황제의 보약’

“공진단을 쓰면 천원일기(天元一氣, 하늘이 내려준 타고난 원기)가 튼튼해져 수승화강(水昇火降, 찬 기운은 위로 올리고 더운 기운은 아래로 내린다)이 원활하게 되니 오장이 튼튼해져 백병이 생기지 않는다.” 이처럼 『동의보감』에도 나와 있는 공진단은 비싼 약재료로 만들어져 예로부터 ‘황제의 보약’으로도 불린다. 공진단의 주원료는 녹용·사향·당귀·산수유가 쓰이는데 사향은 구하기 어려운 약재다. 게다가 검증된 사향으로 만든 공진단은 한방병원의 처방이 필요해 매우 비싸다. 이로 인해 최근엔 사향 대신 병원의 처방이 필요 없는 침향으로 대체해 사용하는 추세다.
 
대웅생명과학이 침향을 듬뿍 넣은 고함량 침향단을 내놓았다. 대웅황제88침향단(사진)에는 14.2% 고함량의 침향을 비롯해 녹용·산수유·당귀·숙지황·복령·산약·복분자·구기자·몰약·천궁·갈근·사상자·토사자 등 원기 회복과 활력 증진에 좋은 원료가 가득하다. 아카시아꿀로 반죽해 환으로 만들어 한 알씩 먹기 편하고 맛도 좋다. 오는 23일까지 제품 출시를 기념해 ‘2+1’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과 상담은 전화(080-800-7575)로 문의하면 된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