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형신인 유산슬, 아침마당 출연해 '합정역 5번 출구' 열창

중앙일보 2019.11.18 17:15
트로트 신인 유산슬이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KBS 캡처]

트로트 신인 유산슬이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KBS 캡처]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활동 중인 유재석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유산슬은 18일 오전 KBS 1TV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 나와 데뷔곡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다.  
 
‘명불허전’은 트로트 신인을 소개하는 코너로 이날 방송에는 2020년 트로트계를 이끌 신인 연하남쓰, 이용주, 요요미가 유산슬과 함께 출연했다.  
 
가수 박상철은 "대한민국을 트로트 열풍으로 이끌 남자, 대형 신인. 트로트계 용이 되고 싶은 이무기"라는 설명으로 유산슬을 소개했다.  
 
이에 유산슬은 “트로트계의 새바람 유산슬이다. 아침부터 제가 나와서 깜짝 놀랐죠?”라고 인사한 뒤 “방송인 유재석이지만 오늘은 신인 트로트 가수로 영광스럽게 아침마당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산슬은 "유재석과 유산슬의 차이"를 묻는 말에 “유재석은 본인 스스로 결정하고 움직이는데 유산슬은 누군가에게 조종당한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 입술을 깨무는 나훈아 성대모사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오늘 내가 1등 할 것 같다'는 OX 질문에 망설임 없이 'O'를 드는 패기를 보이기도 했다.   
 
나훈아를 흉내내는 유산슬. [KBS 캡처]

나훈아를 흉내내는 유산슬. [KBS 캡처]

 
이날 유산슬은 방송 최초로 ‘합정역 5번 출구’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유산슬은 간주 중 “이른 아침 이렇게 함께 해주신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합정역 5번 출구뿐 아니라 많은 트로트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날 함께 출연한 연하남쓰는 “우리가 호두를 깰 것이다. 이 호두는 유산슬”이라며 맨손으로 호두를 깨뜨려 유산슬을 견제했다.  
 
이에 유산슬은 “왜 그러냐. 자꾸 나만 이기면 된다는데 내가 1등 할 것”이라며 “오늘 목표는 우승”이라고 대응했다.  
 
이들의 바람과 달리 이날 우승은 이용주에게 돌아갔고 유산슬은 4팀 중 2위를 차지했다.  
 
유산슬은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노래를 들어보니 꼴찌 하겠다고 생각했다”며 “다들 노래를 정말 잘하셔서 감탄했다. 저는 신인의 자세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유산슬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유재석의 예명이다. 최근 '합정역 5번 출구'로 데뷔한 뒤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