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과 대화 D-1’ 靑 “국민통합과 진솔한 소통의 장 되길 기대”

중앙일보 2019.11.18 16:38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청와대는 18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국민통합과 진솔한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정 현안에 대해 다양한 국민 의견이 여과 없이 국정 최고 책임자에게 전달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대화 방식에 대해서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이라며 “약 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질문자인 국민패널의 인적 구성과 관련해서는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했다”며 “노인‧농어촌‧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해 선정했다고 MBC측이 밝혔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중반을 기해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는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출입기자단과 기자회견과 KBS 대담 등 형태로 소통을 해왔지만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패널은 MBC은 홈페이지에서 참가를 신청한 시민들 중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 비율을 고려해 주관사인 MBC가 선정했다. 총 300명 선정에 1만6000여명의 신청자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