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했는데···서초구 측정망은 '점검중'

중앙일보 2019.11.18 16:10
서울시가 18일 오후 1시 미세먼지(PM10) 주의보를 발령했다. 하지만 서초구 등 서울 일부 지역에는 측정소 점검으로 오후 2시부터 한때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고시되지 않았다. [사진 김모씨]

서울시가 18일 오후 1시 미세먼지(PM10) 주의보를 발령했다. 하지만 서초구 등 서울 일부 지역에는 측정소 점검으로 오후 2시부터 한때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고시되지 않았다. [사진 김모씨]

서울시가 18일 오후 1시 미세먼지(PM10) 주의보를 발령했으나 서초구 등 일부 지역에는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알려지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12시 기준 서울시 25개 구에 설치된 도시대기 측정소에서 관측된 시간당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당 152㎍이었다. 오후 1시에도 ㎥당 157㎍을 나타냈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PM10 평균 농도가 ㎥당 15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발령 지역의 기상조건을 검토해 PM10 시간당 평균농도가 ㎥당 100㎍ 미만이 되면 해제된다. 반대로 농도가 계속 상승해 ㎥당 300㎍ 이상 2시간 지속하면 주의보에서 경보로 격상된다.  
 
이날 서울 도시대기 측정망에서 관측된 최고 농도는 오후 2시 기준으로 은평구 231㎍, 강북구 197㎍이었다. 가장 농도가 낮은 지역은 중구와 노원구로 모두 120㎍으로 관측됐다.  
 
같은 시간 서초구의 도시대기 측정망을 ‘점검 중’으로 수치가 표시되지 않았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현재 서초구 도시대기 측정망은 한 달에 두 번씩 하는 장비 점검을 하고 있다”며 “측정망이 24시간 쉼 없이 돌아가야 하고 법적으로 점검을 꼭 받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후 2시부터 노원구도 장비 점검에 들어갔다”며 “예보가 미리 된 상황이라면 점검 일정에 반영하지만 이날은 갑자기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일정대로 점검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18일 서초구 등 서울 일부 지역에는 측정소 점검으로 오후2시부터 한때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고시되지 않았다. [사진 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18일 서초구 등 서울 일부 지역에는 측정소 점검으로 오후2시부터 한때 미세먼지 농도 정보가 고시되지 않았다. [사진 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 25개 구의 도시대기 측정망에서 측정된 미세먼지 정보는 에어코리아, 서울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고지된다. 포털이나 미세먼지 정보 제공 앱 등도 이 데이터를 받아 고지한다. 이날 서초구와 노원구의 데이터는 한때 점검 중으로 표시됐다.
 
서울에는 각구별 25개 도시대기측정망을 포함해 도로변측정망 배경·경계측정망등 총 50여개의 측정망이 있다. 매달 정기점검과  상시 점검을 돌아가며 하다보면 일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게 보건환경연구원의 설명이다. 점검은 통상 1~2시간이 걸린다.
 
최용석 서울시 대기질모델링팀장은 “미세먼지는 띠 형태로 움직이기 때문에 서초구 주민들은 서초구 도시대기 측정망 대신 강남구 등 주변 지역의 미세정보 농도를 참고하면 된다”며 “전체 평균을 내기 때문에 한 지역이 빠져도 주의보 발령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 팀장은 “실시간 농도도 중요하지만 미국·영국 등 외국에서는 미세먼지 농도를 볼때 24시간 이동평균 자료를 쓴다. 보다 넓은 범위에서 향후 얼마나 노출 되는지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며 “1~2시간 측정을 못하더라도 측정망이 제대로 운영돼 데이터가 연구의 기초자료로 쓰일 수 있도록 꾸준히 점검을 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오를 기해 인천 서부와 강화도, 경기 북부 지역에는 황사로 인해 PM10 주의보가 발령됐다. 최 팀장은 “백령도에서 오전 11시에 최고치인 277㎍을 기록했다. 서울에서 미세먼지 수치는 백령도의 해소 속도보다 더딜 것으로 저녁부터 서서히 낮아질 전망”이라며 “황사는 대부분 입자가 큰 먼지로 이뤄졌기 때문에 초미세먼지 수치는 낮게 나온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1시 기준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이었다.
 
한편 이날처럼 미세먼지가 나쁜 날에도 가끔 환기를 해주는 것이 실내공기 관리에는 더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난 11일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에서 ‘미세먼지 국민 참여 행동 권고’를 발표했다. 권고 내용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좋거나 보통인 날에는 하루 3번, 한 번에 30분 이상 환기해야 한다. 나쁜 날에도 하루 3번 한 번에 10분씩 짧게 환기할 것을 권유했다. 특히 음식물 조리 후에는 30분 이상 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먼지알지 서비스 바로가기 ▶ https://mgrg.joins.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