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관계 영상 촬영·유포한 현직 경찰관 기소의견 檢 송치

중앙일보 2019.11.18 16:00
동료와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동료와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동료와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으로 구속된 A 순경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A 순경은 동료가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 등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이를 다른 경찰관에게 보여주는 등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영상을 촬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경찰서에서 관련 소문이 퍼지자 내용 파악에 나섰고, 신빙성 있는 여러 진술을 확보한 뒤 A 순경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나섰다.
 
A 순경은 영상 촬영 등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 순경의 아버지가 관련 영상이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도내 한 저수지에 버린 사실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섰지만, 물증을 확보하지는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영상을 봤다는 동료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며 “조만간 징계 절차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