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이용득도 불출마 "믿었던 文정부도 우리편 아니었다"

중앙일보 2019.11.18 14:35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현재의 대한민국 정치환경에서는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의미 있는 사회 변화를 만들어낼 수 없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출신으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직접 경험해보니 우리 정치에는 한계점이 있었다”며 “정권이 바뀌고 소속 정당이 야당에서 여당으로 바뀌었지만 제 평생의 신념이자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노동회의소 도입은 아직도 요원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열심히 노력했지만 현실 정치의 한계에 부딪혔다”며 “비록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노동회의소가 첫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제가 대표발의한 노동회의소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치란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며 “미국의 민주당과 공화당 집권 시기를 비교·분석해보면 저소득층 소득 향상률이 민주당 집권 시기에 6배 높게 나온다고 한다. 때문에 저소득·노동자 계층 중 상당수가 민주당을 지지하고 있다. 유의미한 함수관계가 곧 확고한 지지층으로 연결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 정치는 어떤가. 우리편이라고 믿었던 정부가 2년도 안 돼 주 52시간 상한제를 누더기로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 노동자를 위한 정치는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지만 저의 뒤를 이어갈 후배님들은 정치를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생각하고 그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들어 진정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철희·표창원 의원에 이어 이 의원이 내년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총선 불출마를 공식화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3명이 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