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4100개 노점에 ‘주소’ 생겨…내비에서도 검색 가능

중앙일보 2019.11.18 13:16
노점(거리가게)에 설치된 도로명 주소와 안내판. [사진 행정안전부]

노점(거리가게)에 설치된 도로명 주소와 안내판. [사진 행정안전부]

전국의 4100여 개 노점(거리가게)에 도로명 주소가 부여됐다. 이에 따라 노점에서도 사업자 등록이나 우편물·택배 수령, 내비게이션 검색 서비스 등이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도로 점용 허가를 받고 전용 점포를 구축한 전국의 노점 4101곳에 대해 도로명 주소를 부여하고, 건물번호판 부착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정확한 주소가 없다 보니 노점 상인들은 택배 주문을 하지 못하고, 사업장 소재지로 자신의 집주소를 쓰는 등 크고 작은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번에 도로명 주소를 부여받으면서 법정 주소로 효력을 갖게 된다. 또 자신의 주소가 실시간으로 소방·경찰·인터넷 포털 업체 등에 제공돼 주소 검색, 자동차 내비게이션, 우편·택배 수령, 소방·경찰 긴급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새로 생기는 노점은 허가 과정에서 자동으로 도로명 주소를 부여받는다.  
  
행안부는 이번 노점 주소 부여가 도로명 주소 도입으로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과거 지번 주소는 수㎞의 도로가 하나의 지번인 경우가 많아 도로변 노점의 위치를 특정할 수 없었다”며 “도로명 주소는 도로를 따라 왼쪽에는 홀수, 오른쪽에는 짝수 번호를 20m 간격으로 부여해 노점이라도 주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조봉업 행안부 지역발전정책관은 “앞으로도 생활에 주소가 필요한 분야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주소 사용에 불편이 없고, 경제 활동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