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재경 ‘달빛조각사’ 200만명 돌파 “오십견 왔지만 게임 계속 만들 것”

중앙일보 2019.11.18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는 지난달 10일 자신이 만든 5번째 게임 ‘달빛조각사’를 출시 했다. 박민제 기자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는 지난달 10일 자신이 만든 5번째 게임 ‘달빛조각사’를 출시 했다. 박민제 기자

송재경(52) 엑스엘게임즈 대표는 과작(寡作)의 개발자다. 25년째지만 그가 직접 만든 게임은 바람의 나라, 리니지, 아키에이지, 문명 온라인 등 한 손에 꼽힌다. 출시 한 달 된 게임 ‘달빛조각사’는 그런 송 대표의 5번째 작품이자 첫번째 모바일 게임이다.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게임은 초기 버그(오류) 문제로 다소 어려움을 겪긴 했지만, 200만명 이상의 이용자로 시장에 안착 중이다. 지난 14일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받기도 했다.
 

리니지 등 개발한 게임계의 전설
“창피할 정도 버그 많아 신작 고쳐
갓 게임 만드는 게 앞으로 목표”

지난달 30일 경기도 판교 엑스엘게임즈 본사에서 만난 송 대표는 “원작은 가난한 환경의 소년 가장 주인공이 게임 속에 들어가 펼치는 모험을 다룬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게임을 만들어 가난에서 벗어난 현실의 나와 비슷하다는 생각에 4년여간 공들여 만들었다”고 말했다.
 
달빛조각사의 전사·궁수·마법사·성기사·조각사 캐릭터. 박민제 기자

달빛조각사의 전사·궁수·마법사·성기사·조각사 캐릭터. 박민제 기자

전작과 느낌이 아주 다르다.
“리니지로 성공한 이후 뭔가 혁신적인 것, 새로운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 게임에 온갖 실험적 요소들을 모두 집어넣었더니 이용자가 외면하더라. 이번에는 이용자들이 바라는 것, 보다 편안한 게임에 초점을 맞췄다.”
 
5번째 게임인데 어땠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하나의 장르가 되면서 기술이 상향 평준화됐다. 지금은 작은 개발사라도 수천 명이 접속하는 MMORPG를 만들 수 있게 됐다. 또 이젠 거의 모든 게임이 비슷비슷한 요소를 가지고 있다. 나를 포함한 창작자들이 안일한 것일 수도 있는데, 갈수록 어려워진다.”
 
이번에도 원작이 있는 게임이다.
“한국 게임은 스토리텔링에 약하다. 파이널 판타지나 콜 오브 듀티 같은 게임은 스토리 모드를 깨고 나면 감동도 얻는데 우리는 그런 부분에서 부족하다.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엔지니어라 그 분야 프로인 작가들이 쓰는 원작을 사용하는 게 유리하다고 봤다.”
 
버그 문제도 있었다.
“약간 창피한 수준으로 많았다. 열심히 고치고 있다. 오랜만에 대규모 게임을 출시하다 보니 예전의 경험을 제대로 못 살렸던 거 같다.”
 
송 대표는 지난 3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목표에 대해 “‘갓 게임(예술성도 있고 재미도 있어 아주 높은 평가를 받는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라 말했다. “꿈을 성취한 것 같냐”고 물었다.
 
“게임 전문 사이트 이용자로부터 칭찬을 좀 받았으면 했는데 이번엔 힘들 거 같다. 요즘엔 눈도 침침하고 오십견이 와서 힘들지만 계속 만들 것이다. 다음은 콘솔용 게임이다. 하다 보면 죽기 전에 언젠가 해외 게임들이 받는 정도의 칭찬,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판교=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