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살 딸 청소용 빗자루로 때려 숨지게 한 20대 미혼모 구속

중앙일보 2019.11.17 18:01
3살 딸을 빗자루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미혼모 A씨(23·여)가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살 딸을 빗자루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미혼모 A씨(23·여)가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살 딸을 빗자루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20대 미혼모가 구속됐다. 인천지방법원 송한도 판사는 17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은 A씨(23·여)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0시 49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원룸에서 딸 B양(3)을 플라스틱 청소용 빗자루와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직후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지인에게 연락했다. 지인이 부탁을 받고 당일 오후 11시쯤 119에 대신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했다.
 
출동한 경찰은 온몸과 얼굴에 멍 자국이 든 채 숨진 B양을 발견하고 15일 오전 1시쯤 A씨를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에 아이가 말을 잘 듣지 않아 때렸다”며 폭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2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 아이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A씨는 미혼모로 B양과 단둘이 원룸에서 지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폭행과 B양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B양의 부검은 18일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 동기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면서 “A씨의 집을 자주 드나들던 20대 남자친구의 공모 여부 등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