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서 흑사병 1명 추가 확진···"야생 토끼 잡아 취식"

중앙일보 2019.11.17 17:41
지난 3일 흑사병 환자가 입원했던 중국 병원 응급실. [연합뉴스]

지난 3일 흑사병 환자가 입원했던 중국 병원 응급실.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北京) 시내의 중형 병원에서 환자 두 명이 흑사병(페스트) 확진을 받은 이후 네이멍구(內蒙古)에서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7일 네이멍구 시린궈러(錫林郭勒)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번 환자는 55세 남성으로 지난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잡은 야생 토끼를 취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발열 증세를 보였다고 알려졌다.  
 
이 남성은 앞서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와 같은 시린궈러에 살고 있지만, 종류가 다른 '림프절 흑사병'으로 확진을 받았다. 흑사병은 크게 폐 흑사병, 패혈증 흑사병, 림프절 흑사병으로 나뉜다.
 
현재 이 남성은 네이멍구 울란차푸(烏蘭察布)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남성과 접촉한 사람은 총 28명이며, 이미 격리돼 관리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아직 앞서 확진 받은 두 환자와 이번 환자 간의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베이징 보건당국은 지난 13일 베이징의 한 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게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들은 지난 3일 이 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으며, 발열과 호흡 곤란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2019년 각 1건 있었다.
 
흑사병은 2012년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어 세계 최대 사망자를 기록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이 병으로 24명이 사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