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한국당 비호감 역대급1위…모두 물러나자"

중앙일보 2019.11.17 11:32
지난 7월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한영익 기자

지난 7월 중앙일보와 인터뷰 중인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한영익 기자

김세연(47)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년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한국당 해체와 당 지도부·중진을 비롯한 핵심인사들의 '전원 용퇴'를 촉구했다.
 
그는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내년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면서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한다"면서 "대의를 위해 모두가 물러나야 할 때다. 우리가 버티고 있을수록 이 나라는 더욱 위태롭게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정당 지지율에서 민주당을 한번도 넘어본 적이 없다며 "버림받은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한국당은) 비호감 정도가 변함없이 역대급 1위다. 감수성과 공감능력이 없다. 그러니 소통능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열악한 상황에서 당을 이끌고 있다는 점에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면서 거듭 한국당의 해체와 핵심인사들의 용퇴를 촉구했다.
 
부산 금정에서 18·19·20대에 당선된 김 의원은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 부산시당위원장을 맡고있다.
 
한국당내 3선 의원 중 불출마를 공식화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남은 6개월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부산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