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야구, 일본에 8-10 패배… 내일 결승전 설욕 노린다

중앙일보 2019.11.16 22:48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일본과 수퍼라운드 경기에서 선수들을 격려하는 김경문 감독. [도쿄=연합뉴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일본과 수퍼라운드 경기에서 선수들을 격려하는 김경문 감독. [도쿄=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일본에게 졌다. 하지만 진짜 승부는 이튿날 열리는 결승이다.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최종전 패배
17일 오후 7시 결승에서 재대결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3위)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수퍼 라운드 최종전에서 일본(1위)에 8-10으로 졌다. 한국은 3승 2패가 되면서 일본(4승 1패)에 1위를 내주고, 2위가 됐다. 두 팀은 17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우승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결승전에 대비해 주전급 선수 다수를 제외하고 그 동안 나서지 않았던 선수들을 대거 투입했다. 박건우(29), 박세혁(29·이상 두산), 김상수(29·삼성), 황재균(32), 강백호(20·이상 KT)가 모두 수퍼 라운드 들어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에이스 양현종(31·KIA)도 결승전으로 미루고, 신예 이승호(20·키움)를 선발로 내보냈다.
 
한국은 2회 말 아이자와 쓰바사, 기쿠치 료스케에게 2루타를 맞고 선제점을 내줬다. 그러나 3회 초 황재균이 동점 솔로포를 터트려 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승호는 3회를 넘기지 못했다. 사카모토 하야토-마루 요시히로-스즈키 세이야-아사무라 히데토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고 2점을 내줬다. 요시다 마사타카에게도 안타를 맞으면서 결국 무사 만루를 남기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등판한 이용찬도 흔들리면서 한국은 3회 말에만 6점을 내줬다.
 
8-9로 따라붙은 적시타를 때려낸 강백호(왼쪽). [도쿄=뉴스1]

8-9로 따라붙은 적시타를 때려낸 강백호(왼쪽). [도쿄=뉴스1]

하지만 한국도 순순히 물러나진 않았다. 4회 초 박건우-김재환(32·두산)-박병호(33·키움)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따라붙은 뒤 강백호와 박세혁이 적시타를 터트렸다. 이어 2사 2, 3루에서 김상수가 2타점 적시타를 쳐 6-7까지 따라붙었다.
 
한국은 5회 역전 찬스를 잡았다. 일본 두 번째 투수 오노 유다이를 상대로 박건우, 김재환, 박병호가 연속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가 됐다. 하지만 최정이 삼진을 당했고, 강백호의 우익수 플라이 때 대주자로 투입된 3루 주자 이정후가 주루 미스를 범하면서 홈에서 아웃돼 득점에 실패했다. 
 
분위기를 내준 한국은 5회 말 야마다 데쓰토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은 데 이어 마루에게 다시 2루타를 내줬다. 6-9. 한국은 2사 1, 2루에서 강백호가 다시 중전 안타를 쳤고, 중견수 마루가 공을 뒤로 흘리면서 8-9로 추격했다. 하지만 구원투수 고우석이 볼넷 3개로 1사 만루를 준 뒤 밀어내기 몸맞는공으로 추가실점했다. 그리고 더 이상의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도쿄(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