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경두, 17일 태국서 한일·한미일 국방장관회담 갖는다

중앙일보 2019.11.16 10:02
정경두 국방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정경두 국방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태국에서 미국과 일본 국방장관과 만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16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 장관은 17일부터 1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제6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정 장관은 또 국방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17일 태국 현지에서 한일 양자 회담과 한미일 3자 회담 등을 개최한다.  
 
특히 정 장관은 한미일 3자 회담에서 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 장관은 15일 에스퍼 장관과 가진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안보 상황 문제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했다"며 일본이 해결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밖에 정 장관은 태국에서 열리는 방산전시회장을 찾아 우리 참가 기업을 격려할 예정이다.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에는 아세안 회원국(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과 아태지역 주요 8개국(한국·미국·중국·일본·러시아·호주·뉴질랜드·인도)의 국방장관이 참가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