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출 규제 일본과 정보 교류 어렵다”

중앙선데이 2019.11.16 01:05 661호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과 군사 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 미국에 밝혀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일본의 태도 변화 조짐이 없는 상황에서는 지소미아가 22일 자정에 예정대로 종료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다만 “한·미·일 안보 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고, 이에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