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글, 씨티은행 손잡고 수표 발행한다

중앙일보 2019.11.15 00:03 경제 3면 지면보기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이 내년 미국에서 수표 발행이 가능한 은행 계좌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금까지 모바일 결제에 초점이 맞춰졌던 미국 핀테크 사업이 전통 금융업 참여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세계적인 정보기술(IT) 공룡의 은행업 진출이라는 점에서 강한 파급력이 예상된다. 이미 개인의 연락처, 주소뿐 아니라 이동 정보까지 파악하고 있는 구글이 앞으로 월급, 소비 패턴 등 재무 정보까지 얻게 되기 때문이다.
 

돈 얼마나 벌어 어디 쓰는지 파악
고객 소비 패턴에 맞춤 서비스
IT공룡 금융진출 파급력 클 듯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저 셍굽타 구글 부사장은 구글의 ‘캐시(Cache)’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구글은 미국 은행 씨티그룹과 손을 잡고 내년부터 소비자에게 당좌예금 계좌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기업이 소비자 은행 계좌를 개설하려면,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와 국가신용조합청(NCUA) 등 금융당국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그러나 구글은 이미 인증을 받은 씨티은행과 공통 투자하기 때문에 별도의 허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
 
IT기업의 금융 서비스 신뢰도.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IT기업의 금융 서비스 신뢰도.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셍굽타 부사장은 “우리는 은행 등 전통 금융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금융에 접근할 것”이라며 “시간이 더 오래 걸릴 수 있지만, 이 편이 지속가능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NBC는 “지금까지 있었던 대형 IT 기업들의 소비자 은행 업무 진출 중 가장 대담한 행보”라며 “은행들이 수년간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경쟁을 걱정해온 상황에서 이미 수억 명의 소비자를 보유한 구글·아마존 같은 IT 공룡은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WSJ는 “당좌예금 계좌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고 그들이 어디에서 쇼핑하며 어떤 청구서를 지불하는지 등 숨은 보물 같은 정보를 담고 있다”며 구글의 개인정보에 대한 권한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미국 대형 IT기업은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금융산업 진출에 주력하고 있다. 애플은 올해 골드만삭스·마스터카드와 손잡고 신용카드 상품인 ‘애플카드’를 출시했다. 아마존은 JP모건과 당좌예금 계좌 서비스 제공을 논의 중이다. 페이스북은 암호 화폐인 ‘리브라’ 발행을 추진하고 있다. 차량 공유기업 우버는 지난달 금융 서비스를 총괄할 조직 ‘우버 머니’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앞서 결제 서비스 ‘구글페이’를 통해 핀테크 시장에 진출했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 리서치에 따르면 구글페이 사용자는 내년 1억 명에 달할 전망이다. 경쟁사인 애플페이는 이미 지난해에 사용자 수 1억4000만 명을 달성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