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최첨단 철강소재 개발로 'R&D' 경영

중앙선데이 2019.11.14 16:30
이노빌트 선포식

이노빌트 선포식

포스코는 철광석 가격 상승, 미중 무역분쟁과 같은 대외 악재속에서도 지난 2분기 글로벌 철강사 중 연결기준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으며, 지난 6월에는 글로벌 철강전문기관 WSD(World Steel Dynamics)로부터 10년 연속으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세계철강협회의 스틸리 어워드 ‘올해의 혁신상’부분에서 2012·2015·2017년에 세차례 선정된데 이어 올해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처럼 포스코 기업경영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는 것은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인 금속분리판 소재에 사용되는 스테인리스강, 육상LNG저장탱크용 고망간강, 친환경 선박용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등 최첨단 철강소재 개발을 통한 ‘R&D 경영’의 성과로 평가된다.
 
포스코가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인 금속분리판 소재에 사용되는 고내식·고전도 스테인리스강 Poss470FC을 독자개발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Poss470FC는 향후 친환경차로 각광을 받고 있는 수소전기차의 높은 제조원가의 장벽을 낮춤으로써 수소전기차 보급 및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가 세계최초로 독자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하 고망간강)이 육상LNG저장탱크의 소재로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에 승인받은 고망간강은 –196℃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는 강재로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 대비 가격경쟁력이 우수하다. 포스코는 고망간강이 LNG탱크 시장에서 니켈합금강을 점진적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가 전 세계 선박에 대한 새로운 환경기준의 시행에 앞서 탈황설비(SOx Scrubber)에 필수적인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양산체제를 갖추고 판매확대에 본격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 품질, 생산, 연구소 등 전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CFT(Cross Functional Team)를 만들고, 올해 초 탈황설비용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인 ‘S31254’강 양산에 성공해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강림중공업, STI 등 국내 탈황설비 설계 및 제작사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는 선박 탈황설비뿐 아니라 화력발전소 탈황설비, 집진기 등 육상환경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S31254’강 판매를 확대해 나아갈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고객사와 함께 강건재 통합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를 내놓으며 건설시장에서의 철강 프리미엄화를 본격 추진키로 했다. 포스코의 철강제품을 이용해 강건재를 제작하는 고객사들과 함께 생활용품이나 가전제품처럼 건설 전문가 뿐만 아니라, 최종 이용자도 쉽게 알아보고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강건재 통합브랜드를 출범시킨 것이다.
 
포스코의 강건재 고객사들은 이노빌트 얼라이언스(INNOVILT® Alliance)로써 품질과 서비스 향상으로 신뢰를 강화하고, 이노빌트(INNOVILT) 제품들이 혁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솔루션과 이용기술을 개발하고 마케팅 방안도 함께 논의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조효민 기자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