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이모티콘 2500원…그래서 안드로이드 300원 올린 카톡

중앙일보 2019.11.14 05:00 경제 3면 지면보기

안드로이드·PC 카톡 이모티콘 300원↑…"애플 정책 탓"

다음달 5일부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의 카카오톡 이모티콘 가격이 2200원에서 2500원으로 인상된다. 3300원짜리 대형·소리 이모티콘은 450원 오른 3750원이 된다. PC 버전 카카오 이모티콘샵에서도 마찬가지다.
 

가격 정책상 애플 iOS폰은 2500원
카카오, 가격 차이 없앤다며 올려
소비자 “옆집따라 비싸게 팔다니”
애플 이용자도 “늘 돈 더 내” 불만

카카오톡 이모티콘 가격 비교.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카카오톡 이모티콘 가격 비교.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카카오는 최근 이모티콘샵 공지를 통해 "이용자 간 가격 차별을 해소하고, 창작자의 수익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가격이 소폭 인상된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해외결제 정책인 '가격 티어제' 때문에 iOS 이용자들은 지난해 9월부터 이모티콘 한 개에 2500원(대형·소리 이모티콘은 3900원)을 지불하고 있다. 이를 '가격 차별'로 보고 안드로이드 이용자들의 이모티콘 가격도 올리겠다는 것이다.
 
애플의 가격 티어제는 0.99달러 단위로만 앱 내 결제를 허용하는 정책이다. 이에 따라 1200원-2500원-3900원-…-1만2000원으로 구성된 '10티어(단계)' 중에서만 가격을 책정할 수 있다.
 

"물가 상승·창작자 수익 증대 고려"

현재 2200원인 안드로이드(갤럭시) 이모티콘(왼쪽)과 2500원인 iOS(아이폰) 이모티콘(오른쪽) [사진 카카오 이모티콘샵 캡처]

현재 2200원인 안드로이드(갤럭시) 이모티콘(왼쪽)과 2500원인 iOS(아이폰) 이모티콘(오른쪽) [사진 카카오 이모티콘샵 캡처]

 
카카오가 이모티콘 가격을 인상한 것은 지난 2016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이때도 카카오는 '가격 차별 해소'를 이유로 들었다. 당시 정부가 해외 앱 마켓 사업자에게 부과한 부가가치세 10%를 개발자가 부담하게 한 구글과 달리, 애플은 이를 소비자 가격에 얹으면서 이용자 '전체'의 이모티콘 가격이 2000원에서 2200원으로 올랐다. 
 
iOS 이모티콘 가격이 2500원이 된 지 1년 후에야 안드로이드 가격을 올린 데 대해서는 "애플 정책이 변했다고 가격 정책을 갑자기 바꾸면 이용자를 고려하지 않은 셈이라 내부에서 많은 고심을 거쳤다"며 "물가와 인건비 상승, 창작자 수익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이용자 반발…이모티콘 '사재기'도 

이에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애플 정책에 왜 우리까지 비싼 값을 내야 하냐"며 반발 중이다. 평소 이모티콘을 애용한다는 직장인 최상수(27) 씨는 "옆집이 비싸니까 우리도 비싸게 팔겠다는 것"이라며 "이모티콘 외 다른 사업도 많이 하는 카카오가 욕심을 부리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아이폰 사용자인 대학생 이나영(23) 씨도 "아이폰 결제보다 저렴한 PC샵에서 이모티콘을 구매해왔는데, PC샵 가격도 오른다기에 미리 이모티콘을 구매 중"이라며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의 상징이었던 이모티콘이 점점 '중확행'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PC버전의 카카오톡 이모티콘 가격이 내달 5일부터 인상된다. [사진 카카오 이모티콘샵 공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PC버전의 카카오톡 이모티콘 가격이 내달 5일부터 인상된다. [사진 카카오 이모티콘샵 공지]

 
카카오의 이모티콘 누적 구매자는 9월 기준 2100만명이다. 올해 3분기 '플랫폼 부문 톡비즈(이모티콘·카톡 내 배너광고·선물하기 등)' 매출은 1조6242억원가량이다.
 
카카오는 "가격이 인상돼도 카카오가 가져가는 마켓 수수료 비율과 수익 분배 구조는 똑같다"는 입장이다. 카카오는 정확한 수익 구조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업계는 이모티콘 매출의 30%를 앱 마켓이, 남은 70%를 카카오와 작가·에이전시가 나누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용자의 반발이 커지자 카카오는 "(마켓 수수료가 없는) PC샵에서 연중 상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방안을 내놨다.
 

애플 이용자 "늘 비싼 값 내야…애플 정책 소비자 기만"

같은 네이버웹툰 쿠키샵이지만 서로 가격이 다른 안드로이드(왼쪽)와 iOS(오른쪽). 애플은 자사 '티어' 단위로만 가격을 책정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웹툰 캡처]

같은 네이버웹툰 쿠키샵이지만 서로 가격이 다른 안드로이드(왼쪽)와 iOS(오른쪽). 애플은 자사 '티어' 단위로만 가격을 책정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웹툰 캡처]

 
한편 아이폰-안드로이드 이용자 간 가격 차이는 애플 이용자들의 꾸준한 불만 요소다. 대표적으로 네이버 웹툰의 결제 단위인 '쿠키'나 네이버 브이라이브의 '코인' 등을 구매할 때 iOS 이용자들은 늘 더 비싼 값을 낸다. 모바일 게임도 마찬가지다. 예컨대 안드로이드에선 4500원인 인기 게임 '모뉴먼트 밸리'는 아이폰에서 4900원에 팔린다.
 
이는 세계 iOS 점유율이 약 20~30%에 불과한데도 올 상반기 애플 앱스토어 결제액이 구글플레이(17조원)의 2배에 가까운 30조원까지 치솟는 이유 중 하나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자주 이용하는 강혜리(25)씨는 "귀찮아도 꼭 PC를 켜서 코인을 결제한다"며 "소비자를 홀대하는 애플 정책이 어서 바뀌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애플 해외 앱결제 ‘가격 티어제’.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애플 해외 앱결제 ‘가격 티어제’.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