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대각선 횡단보도 2배로…시간·요일제도 검토”

중앙일보 2019.11.13 11:53
대각선 교차로가 설치된 이후 서울 종로구청 입구의 예상 모습. [그래픽 서울시]

대각선 교차로가 설치된 이후 서울 종로구청 입구의 예상 모습. [그래픽 서울시]

서울 종로구 종로구청 입구 사거리와 서대문구 연세대 정문 앞 등에 대각선 교차로가 설치된다. 
 

내년 종로구청 입구, 연세대 정문 앞 등에 설치
차량 체증 예상 “대중교통 우선, 신호체계 개선”

서울시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20개인 대각선 횡단보도를 2023년까지 240개로 확대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종로구청 입구처럼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곳 위주로 매년 30개씩, 앞으로 4년 안에 지금보다 두 배로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서울 시내의 신호교차로 5700개를 전수 조사해 대각선 교차로가 설치 가능한 지역 516개를 1차로 선정했고, 이 가운데 30개를 내년에 바꾸는 것이다. 이를 위해 내년 50억8000만원의 예산을 잡아놨다.
 
대각선 횡단보도는 교차로에서 보행자들이 대각선 방향으로 바로 건널 수 있어 보행 편의성이 높아진다. 모든 차량이 완전히 정지해 안전사고가 예방되는 효과도 있다.
 
서울시는 그동안 주로 교통량이 적은 지선도로나 도로 폭이 좁은 이면도로 위주로 대각선 횡단보도를 설치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간선도로라도 보행자 통행량이 많으면 보행자 편의와 안전을 고려해 대각선 횡단보도를 확대 설치할 방침이다.  
 
차량 체증이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녹색교통진흥지역(도심의 사대문 안) 등 주요 간선도로에 포함된 10여 개 사업 대상지는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며 “대중교통 우선 정책, 신호체계 조정, 교차로 개선 등의 대안을 마련해 서울경찰청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국내 처음으로 대각선 횡단보도에 시간제·요일제 등 새로운 신호체계를 도입할 계획이다. 출퇴근 및 관광 수요 등 이동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보행량에 따라 출퇴근 시간대 또는 주말 등에만 운영하는 방식이다. 특정 요일이나 시간대에 보행량 차이가 많은 도심의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녹색교통진흥지역에서 우선 시행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는 시민들의 안전, 보행 편의와도 직결되므로 향후 도심뿐만 아니라 서울시 전역에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