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장하자 마자 시총 1조원대…'대어' 한화시스템 코스피 입성

중앙일보 2019.11.13 10:48
13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 신관 사옥 로비에서 한화시스템의 유가증권시장 신규 상장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원대 한국IR협의회 회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김정운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 신관 사옥 로비에서 한화시스템의 유가증권시장 신규 상장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원대 한국IR협의회 회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김정운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연합뉴스]

 시가총액 1조원대인 한화시스템이 13일 코스피 시장에 입성했다.
 

올해 상장 법인 중 공모 규모 최대
시초가 근방에서 소폭 등락 반복

 한화시스템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현재 시초가(1만1600원)보다 0.43% 상승한 1만16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 근처에서 소폭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상장 첫날 시가총액은 1조225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한화그룹의 방위산업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전문기업인 한화시스템은 올해 상장된 주권상장법인 중 공모 규모(4026억원)가 가장 커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5일 한화시스템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16.84대 1로 집계됐다. 청약 금액의 50%인 증거금에만 6780억원 가량의 자금이 몰렸다.
 
 한화시스템은 상장 이후 네트워크 중심의 새로운 안보 환경 구축에 발맞춰 방산·ICT 시너지를 키워나갈 방침이다. 또 한화그룹 방산 계열사의 해외사업 전담 조직인 한화디펜스인터내셔널(HDI)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한다. 상장을 통해 확보된 자금은 에어택시(PAV) 개발 등 신규 사업 추진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지난달 28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코스피 상장을 계기로 방위산업 및 ICT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