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 브리핑] 오후부터 전국에 비…밤부터 추워져 '수능 한파'

중앙일보 2019.11.13 07:12
가을비가 내린 11일 오전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민들이 떨어진 낙엽을 밟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가을비가 내린 11일 오전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민들이 떨어진 낙엽을 밟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부터 밤까지 비가 내리겠다. 퇴근길엔 우산이 필요하다.
밤부터는 바람 불고 추워지겠다.
경기남부·세종·충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미세먼지가 높겠다.
 
14일은 입시 한파로 수험생과 학부모가 어려움을 겪겠다. 바람까지 불어 더 춥겠다.  
 
<일기도> 기압골 영향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하늘과 구름> 차차 흐려짐
전국이 차차 흐려지겠다.
 
<강수 전망> 오후부터 비
오후(정오)부터 서쪽 지방에서 비가 시작돼 저녁(오후 6~9시)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밤(자정)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일부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에는 밤에 기온이 떨어지면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고, 강원도의 높은 산지에는 눈이 조금(1㎝ 안팎) 쌓이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 서해5도(서해 5도는 아침부터) 5~30㎜ ▶강원 영동, 호남, 영남, 제주, 울릉도·독도 5㎜ 안팎이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일부 내륙에서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기온> 밤부터 추워져
아침 기온은 2~11도(어제 영하 1~ 영상 11도, 평년 0~9도)로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
오전 6시 서울은 6.3도, 대전·대구 4.5도, 광주 6.3도, 부산 10.3도를 기록했다.
 
낮 기온은 11~18도(어제 12~19도, 평년 11~17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서울 13도, 대전 14도, 대구·광주 15도, 부산 17도 예상.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겠다.
 
<바람> 해안에 강한 바람
오후부터 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5~60㎞(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도 시속 30~45㎞(초속 8~13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안개와 미세먼지> 아침 짙은 안개
아침(오전 9시)까지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가 200m 이하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 생성 미세먼지가 축적돼 일부 중부 내륙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겠다.
오전 6시 현재 경기도의 초미세먼지가 30㎍/㎥, 세종이 28㎍/㎥, 서울은 24㎍/㎥.
 
밤에는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서쪽 지역에서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 권역이 '좋음'∼ '보통'으로 예상되지만, 경기남부·세종·충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내몽골 고원과 고비사막에서 황사가 발원하였으나, 발원량이 적어 고농도 미세먼지(PM10) 영향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바다 날씨> 바람 불고 파도 높아
대부분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오후(정오)부터 바람이 시속 35~65㎞(초속 10~18m)로 매우 강해지고, 물결도 2~5m로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2일 대구 남구 봉덕동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에서 불자들이 자녀의 수능 고득점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2일 대구 남구 봉덕동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에서 불자들이 자녀의 수능 고득점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수능일인 14일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겠다. [뉴스1]

8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수능일인 14일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춥겠다. [뉴스1]

 
<내일 날씨> 수능일 한파 특보 가능성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전국이 맑겠으나, 충남과 호남, 제주도는 가끔 구름 많겠다.
새벽(0시)부터 아침(오전 9시) 사이 충남 서해안과 호남에는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제주도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산지 눈 날림)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한반도 북서쪽 대기 하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고도 1.5㎞ 안팎, 영하 5도 이하)가 해수면 온도가 16~17도인 해상으로 남하하면서 해기차(해수면과 공기의 온도 차, 20도 이상)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가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충남·호남 서해안 등지에 비·눈이 오겠다"고 설명했다.
 
아침 기온은 영하 7~ 영상 7도(평년 영하 1~ 영상 8도) 분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 오늘보다 4~10도 낮아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강원 산지에는 한파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서울·세종 영하 3도, 철원 영하 6도, 춘천 영하 4도, 대전 영상 1도, 대구 3도, 광주 5도, 부산 6도 예상.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아 매우 춥겠다.
수험생 등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아침에는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
 
낮 기온도 영상 3~11도(평년 11~17도)로 평년보다 5도 이상 낮아 춥겠다.
서울 5도, 대전 8도, 대구·광주 9도, 부산 10도 예상.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12일 발원했다가 중국 내륙에 잔류한 황사가 기류 변화에 따라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황사 영향으로 남서부지역은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맑은 날씨를 보인 12일 제주 한라산 성판악 탐방로에서 등산객들이 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뉴스1]

맑은 날씨를 보인 12일 제주 한라산 성판악 탐방로에서 등산객들이 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뉴스1]

 
<모레 날씨> 아침부터 비

중부지방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고, 남부지방은 남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남부지방은 맑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에는 새벽(오전 3시)부터, 강원 영동과 충청 지역에는 아침(오전 9시)부터 비가 오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아침 기온은 영하 4~ 영상 7도(평년 영하 1~ 영상 8도), 낮 기온은 10~17도(평년 10~16도)로 낮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