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잇달아 친문 회동… “손잡고 함께 가는 모습 보여주려”

중앙일보 2019.11.12 18:22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둘째)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돼지모자를 쓰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이해찬 민주당 대표, 문 의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둘째)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에서 돼지모자를 쓰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이해찬 민주당 대표, 문 의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12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친문(친문재인)’ 인사들과의 최근 잇단 회동의 배경에 대해 “일부의 오해 때문에 ‘원팀 정신’이 훼손되고 있는데, 중요한 정치행사를 앞둔 마당에 손잡고 함께 가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19 국회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 행사 후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는 “양 원장의 제안이기도 했고, 김경수 경남지사도 이런 문제에 대한 걱정이 많다”며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촛불을 들고 국민이 만들어준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사명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이는 게 옳지 않다고 해서 만든 자리”라고 설명했다.
 
최근 양 원장과 김 지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등 친문 핵심 인사들과 잇따른 회동이 ‘이재명 구하기’라는 해석에 대해선 “재판은 법과 상식에 따라서 순리대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큰 영향은 아닌 것 같다”며 “제가 죽은 것도 아니고, 구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법절차는 사법절차이고, 우리가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의 입장에서 국민이 걱정하시지 않게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고 상고한 상태다. 대법원에서 판결이 확정되면 지사직을 상실하게 된다.
 
전 의원이 최근 이 지사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한데 대해서 이 지사는 “그게 우리의 진짜 마음”이라면서 “저도 촛불정부의 일원이고, 모두가 가진 책임이 동일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갈등이나 오해가 없게 하려고 서로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지사는 재판결과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저는 사필귀정을 믿는다. 합리적인 결론이 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지사직은) 도민이 부여한 의무니까 (대법원 판결 시점이) 올 연말이 되든 몇개월 후가 되든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 지사는 최근 민주당과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확장적 재정 집행을 요구하는 것에 대한 재정건전성 우려를 지적받고는 “이미 편성된 예산을 적기에 집행하자는 것”이라면서 “집행되지 않고 다음 해로 넘어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