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작가 옌롄커, 홍콩 시위 관련 "어떤 형태든 폭력을 반대"

중앙일보 2019.11.12 16:42
옌롄커는 중국의 뒤안길에 드리워진 어두운 면을 파헤치는 작품으로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로 언급되고 있다. [사진 뉴스1]

옌롄커는 중국의 뒤안길에 드리워진 어두운 면을 파헤치는 작품으로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로 언급되고 있다. [사진 뉴스1]

"인간의 존엄과 자유를 지키기 위한 노력은 언제나 가치가 있습니다. 나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반대합니다."

 
중국 중견 작가 옌롄커(61)가 홍콩의 민주화 시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대산문화재단ㆍ교보문고 초청으로 방한한 옌롄커는 12일 서울 광화문 한 음식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람의 목숨은 그 무엇보다도 소중하다.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위는 인간의 존엄과 자유를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고 있는 흔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화·모옌과 더불어 중국의 3대 문호로 꼽히는 옌롄커는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중국이 숨기고 싶어 하는 어두운 부분을 파헤치는 옌롄커의 작품은 출간 이후 많은 논쟁과  불러일으켰으며 총 여덟 권의 책이 중국에서 금서로 지정됐다. 
 
대표작으로는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레닌의 키스』 『사서』 『풍아송』 『딩씨 마을의 꿈』 등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2008년 처음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웅진지식하우스)가 출간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장편소설 『딩씨 마을의 꿈』(자음과모음), 『풍아송』(문학동네), 『사서』(자음과모음), 산문집 『연월일』(웅진지식하우스) 등이 출간됐다. 
 
옌롄커는 자신의 작품에 대해 "나는 중국 사회 현상을 비판한 적이 없다. 사실을 있는 그대로 적었을 뿐"이라며 "사람들이 내 소설에 대해 신실주의(神實主義)라거나 황당 리얼리즘이라고 평하는데, 나는 가장 현실적인 중국 상황을 썼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신을 '나약한 사람' '구경꾼'으로 정의하며 "내 인생과 문학을 보면 나의 나약함과 유약함이 드러난다"고 평했다.
 
창작의 영감을 어디서 얻느냐는 질문에 그는 "작가로서 '중국'에서 태어났다는 걸 행운으로 여긴다"며 "중국에선 많은 사건과 사고가 벌어진다. 상상할 수도 없는 스토리가 넘쳐나는 곳이라 이런 나라에서 살다 보면 작가로서 특별한 영감이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중국작가 옌롄커는 자신을 '실패자'라고 규정하며 "독창적인 작품을 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뉴스1]

중국작가 옌롄커는 자신을 '실패자'라고 규정하며 "독창적인 작품을 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뉴스1]

 
옌롄커는 코소보 인종청소 문제에 대한 정치적 견해를 밝힌 페터 한트케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한트케는 문학적 관점에서 매우 가치 있는 작품을 쓴 작가"라며 "중국 작가들과 비교하면 매우 다르다. 어떤 형태든 작가가 참여하고 의견을 내는데, 중국 작가는 침묵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참여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옌롄커는 자신을 여러 차례 '실패자'라고 규정했다. 그는 "나는 많은 이상을 품고 살았는데, 그중에서 80%는 이루지 못했다. 위대한 작품도 쓰지 못했고 심심한 삶을 살고 있다"며 "작가로서 가장 가치 있는 삶은 모든 창의력을 동원해 개성 있는 단 하나의 작품을 써내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진정한 독창성을 보여주는 글을 쓴 적이 없다"고 했다.
 
중국 허난성의 가난한 농민 가정에서 태어난 옌롄커는 1978년 인민해방군으로 입대해 28년간 직업군인으로 복무했다. 군 복무 중에 틈틈이 글을 썼으며 1989년 해방군 예술대학 문학과에 입학하면서 작가로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군 생활이 작품에 미친 영향에 대해 그는 "군 생활을 하면서 처음으로 외국 소설도 읽었고, 소설에는 단편과 중편, 장편 소설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며 "군대에서의 경험이 없었다면 오늘의 나의 글쓰기는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쓴맛도 씁쓸한 맛도 모두 인생의 자랑이 된 경험들"이라며 "문학적 관점으로 보자면 내 운명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