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검 항의 방문한 정의당 "패스트트랙 수사, 한국당 왜 봐주나"

중앙일보 2019.11.12 16:07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운데)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1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관련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왼쪽부터 여영국 원내변인, 윤소하 원내대표,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뉴시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운데)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1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관련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왼쪽부터 여영국 원내변인, 윤소하 원내대표,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뉴시스]

정의당 지도부가 12일 검찰을 방문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촉구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한국당에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이냐"고 항의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대검 앞에서 패스트트랙 입법 과정에서 벌어진 폭력 사태와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이 경찰과 검찰에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한 검찰이 왜 한국당 의원들에게는 머뭇거리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 봐주기인지, 눈치보기 수사인지 그 상황을 들어야겠다"며 대검을 방문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정의당 지도부는 대검 관계자와 면담을 위해 청사로 들어갔다. 
 
정의당 지도부는 지난 11일 당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대검 방문을 예고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고발인 조사는 한참 전에 끝났고, 사건 당일 영상도 수백 건 확보했다. 아직도 검찰이 구체적인 조치를 하지 않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검찰이 한국당 눈치를 보는 것아니냐고 비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진행 및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하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검찰은 9월 말부터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에게 출석해 조사 받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출석에 응하지 않고 있다. 
 
또 검찰은 지난달 18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 영등포구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 4월22부터 4월30일까지 국회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벌어진 충돌사태가 담긴 영상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