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시장 다시 꿈틀…10월 은행 주담대 올해 최대폭 증가

중앙일보 2019.11.12 12:00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다시 커졌다. [연합뉴스]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다시 커졌다. [연합뉴스]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올해 들어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 매매·전세 거래가 살아난 영향이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4조6249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2월(4조8892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규모다. 이 중 약 2조6000억원은 전세자금대출이 차지했다. 주택 전세와 매매거래의 증가 추이가 이어지며 관련 자금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은행의 기타대출은 2조5000억원 늘어 전달(1조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까다로워지면서 신용대출로 주택자금을 마련하는 경우가 늘어서다. 또 9월 추석 때 긁었던 신용카드 결제일이 10월에 도래한 것도 신용대출이 늘어난 요인으로 분석된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은 관계자는 “계절적 요인(9월 추석)으로 9월에 비해 10월 가계대출이 늘었지만 갑자기 증가한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며 “연말(11~12월) 가계대출은 주택가격 상승 흐름을 고려하면 유의미하게 줄어들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달 급증했다. 10월 중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은 총 6조3000억원 늘었는데, 이는 2015년 4월(6조6000억원) 이후 4년 반 만에 최대폭 증가다. 부가가치세 납부로 인해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늘어난 데다, 은행이 내년에 도입될 신예대율에 맞춰 기업대출을 적극적으로 늘리고 있어서다.
 
은행은 예대율, 즉 대출금을 예수금으로 나눈 비율을 100% 이내로 관리해야 한다. 내년 1월 은행권에 도입될 신예대율은 가계대출 가중치는 115% 높이고, 기업대출은 85%로 낮추는 새로운 규제다. 은행으로서는 신예대율 규제를 맞추려면 가계대출보다는 기업대출을 늘리는 것이 더 유리하다.  
 
신예대율의 영향은 은행권 수신 실적에서도 나타난다. 지난달 은행 정기예금은 14조5000억원 늘어 지난해 10월 이후 1년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일부 은행이 예대율 관리를 위해 예금 유치 노력을 하면서 정기예금 증가폭이 확대됐다”며 “정부의 잉여자금(국고 여유자금)이 단기예금을 큰 폭 유입된 것도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합친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달 8조1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의 경우,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은 감소(-7000억원)했지만 기타대출이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1조7000억원 증가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