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세 홀란드, 몸값은 이미 '지붕뚫고 하이킥'

중앙일보 2019.11.12 11:32
19세 공격수 홀란드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19세 공격수 홀란드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치솟는 몸값이 마침내 천정까지 뚫었다.'
 

18경기 27골 득점 기계
몸값 385억원까지 치솟아
빅리그 20여개 팀 러브콜

스페인 AS는 올 시즌 오스트리아 프로축구에서 쉴 새 없이 득점포를 가동 중인 10대 공격수 엘링 홀란드(19·잘츠부르크)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고 했다. 홀란드는 11일 열린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볼프스베르거와의 원정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렸다. 팀은 3-0으로 이겼다. 그는 올 시즌 13, 14, 15호 골을 연달아 넣으며 득점 단독 선두를 달렸다. 이번 시즌에만 무려 다섯 번째 해트트릭.
 
이적료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가 몸값 상승폭을 집중 분석한 것에 따르면 올 1월 500만 유로(약 64억원)였던 홀란드의 이적료는 현재 3000만 유로(약 385억원)로 6배 올랐다. 홀란드의 몸값이 오른 데는 유럽클럽대항전에서도 고른 득점력을 선보인 점이 영향을 미쳤다. 영국 BBC는 "홀란드는 이번 시즌 18경기에서 27골을 넣었다. 그 중 7골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골"이라고 평가했다. 
 
홀란드는 6일 나폴리(이탈리아)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황희찬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신기록까지 세웠다. UEFA는 홀란드가 10대 선수 UEFA 챔피언스리그 단일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종전 기록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이던 라울 곤살레스와 AS모나코(프랑스)에 뛰었던 킬리안 음바페의 6골이었다. 
 
주가가 폭등한 가운데서도 유럽 빅클럽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20여개 팀이 홀란드 영입에 관심을 모으는 것으로 전해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등이다. 특히 맨시티는 홀란드의 아버지가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팀이라 다른 팀보다 이적 가능성이 크다는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