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검찰 '자본금 편법충당' MBN 회사법인 등 기소

중앙일보 2019.11.12 10:37
서울 중구 퇴계로 MBN 사옥 앞.[연합뉴스]

서울 중구 퇴계로 MBN 사옥 앞.[연합뉴스]

방송사 MBN의 자기주식 취득 회계 분식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이 MBN 법인과 부회장, 대표 등을 각각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이날 법인과 A부회장, B대표를 2012년 3분기 및 2012년~2018년 기말 재무제표 허위작성(자기주식 취득 미반영) 관련 자본시장법위반 및 외부감사법위반 혐의로, A부회장과 B대표 및 C대표를 2017년 자기주식 취득 관련 상법위반으로 각각 기소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서울 퇴계로에 위치한 MBN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임원실과 관리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MBN은 2011년 출범 당시 최소 자본금 300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에서 임직원 명의로 600억원을 차명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한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회계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별도로 종편 재승인 업무를 맡은 방송통신위원회도 MBN에 주주명부와 지급보증내역 등의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등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방통위는 2011년 최초 승인 당시뿐 아니라 2014년과 2017년 재승인도 들여다 볼 방침이다. 
 
방통위는 금융당국의 처분 결과와 자체 조사 내용을 토대로 행정처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행정처분으로는 최고 면허 취소나 일정 기간 영업 정지 처분이 가능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