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igh Collection] 돌아온 90년대 스트리트 룩 … ‘빅 로고’가 대세

중앙일보 2019.11.12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아르마니 익스체인지가 새 로고의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르마니 익스체인지가 새 로고의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패션계에서 ‘빅 로고’ 트렌드가 거세다. 젊고 세련된 감각의 브랜드인 아르마니 익스체인지(Armani Exchange)가 새 로고 디자인을 적용한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아르마니 익스체인지는 이번 컬렉션을 위해 기존의 로고를 새롭게 변형했다. 사각형 안에 브랜드 이니셜인 A와 X를 선이 교차하듯 배열해 하나의 심벌처럼 형상화했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는 빅 로고와 함께 이번 시즌 테마를 ‘90년대 스트리트 룩’으로 내세워 컬렉션 전체에 복고 감성을 담았다. 로고 컬렉션은 후디, 스웻 셔츠, 티셔츠, 점퍼 등 스포티한 남성 캐주얼 상품으로 구성했다.
 
90년대 스트리트 감성과 자유분방함이 돋보이며 오버사이즈 핏으로 감각적인 멋을 더했다. 디자인과 색상, 디테일을 현대적이고 세련된 방식으로 재구성한 것도 특징이다.
 
‘스퀘어 로고 와펜 집업 재킷’은 심플하면서 활동성이 높은 블루종 점퍼로 디자인했고 ‘스퀘어 로고 후드 티셔츠’는 커다란 스퀘어 로고 패치와 뒷면의 빛나는 브랜드 로고로 멋을 냈다. 이 밖에도 로고 패치 니트웨어와 긴 소매 티셔츠도 만나볼 수 있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가 새 로고의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르마니 익스체인지가 새 로고의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마케팅 담당자는 “큼지막한 로고는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포인트 요소 중 하나로 개성을 드러내기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