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별따라 신용카드 한도가 다르다?…애플카드 성차별 논란

중앙일보 2019.11.11 14:22
애플카드 출시. [AP=연합뉴스]

애플카드 출시. [AP=연합뉴스]

애플이 출시한 신용카드인 '애플카드'(Apple Card)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10일(현지시간) 미 IT매체 씨넷에 따르면 지난주 트위터 등 SNS에는 애플카드 신용한도가 성별에 따라 다르다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SNS 사용자 데이비드 핸슨은 트위터에 "나와 내 아내는 같은 납세자료를 제출했고 커뮤니티 하우스에 함께 살고 있으며 오랫동안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지만 아내의 신용카드 한도는 나와 비교해 20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애플카드가 성차별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다른 사용자 스티브 워즈니액도 "나도 같은 케이스"라면서 "똑같은 조건임에도 내 신용한도가 아내보다 10배 많다"며 애플카드의 시정을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미 뉴욕주 금융당국(DFS)은 이와 관련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린다 레이스웰 뉴욕 DFS 감독관은 "관련 부처가 애플과 골드만삭스의 신용한도 설정 관행이 뉴욕주법을 위반했는지 조사하고 있다"면서 "어떤 알고리즘이 됐든 고의로 남녀 간에 신용한도상 차별을 둔다면 관련 법률을 위반한 것이 된다"라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 8월 골드만삭스, 마스터카드와 손잡고 애플카드를 선보였다. 애플카드는 애플페이 전용카드로 카드 신청과 사용·운용을 모두 아이폰에서 처리한다. 서비스 운영 관리는 모두 애플이 맡는다.
 
아이폰 사용자는 지갑 앱을 이용해 애플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고, 서비스 결제액의 1~3%를 결제 당일 현금으로 돌려주는 캐시백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와도 결합하는 등 사용자 확대를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