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해철 '이재명 탄원서' 이어 만찬…"경기도 원팀 뭉쳤다"

중앙일보 2019.11.10 20:3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트위터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만찬 기념사진. (왼쪽부터) 정성호 의원, 전해철 의원, 김진표 의원, 이 지사, 박광온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트위터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만찬 기념사진. (왼쪽부터) 정성호 의원, 전해철 의원, 김진표 의원, 이 지사, 박광온 의원.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해 탄원서를 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안산시상록구갑)이 10일 이 지사와 만찬 회동을 해 주목받고 있다. 
 
경기도는 이 지사가 이날 오후 6시 경기도 수원시 이 지사 공관에서 전 의원을 비롯한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시),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시무), 박광온 의원(경기 수원시정) 등 경기도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중진 의원들을 만났다고 밝혔다. 
 

정성호·김진표·박광온 의원 참석 

이 모임은 2주 전쯤 전 의원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전 의원은 지난달 28일 이 지사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만찬 회동에 함께 할 계획이었지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 지사와 전 의원은 여러 일정을 피해 주말 저녁 만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왼쪽),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뉴스1=민주연구원 제공]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왼쪽),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8일 경기도 수원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뉴스1=민주연구원 제공]

 
이 지사 측은 “조국 장관 사태를 겪으며 정국이 분열된 상황에서 하나 된 모습으로 사회를 안정시키자는 것”이라고 모임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화합된 모습으로 거듭나자는 뜻이지 친문(親 문재인), 비문(非 문재인)으로 구분해 말할 자리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비문, 전 의원은 친문 인사로 꼽힌다. 
 

“분열된 정국 안정시키자는 뜻”   

전 의원이 이 지사의 대법원 최종 심리를 앞두고 이달 초 탄원서를 낸 것이 10일 알려졌다. 전 의원은 탄원서에서 “이 지사는 강한 추진력과 탁월한 역량을 가진 행정가로 경기도민의 지지와 호응을 받으며 더 살기 좋은 경기도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해줬다”면서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길 청원한다”고 호소했다. 이를 두고 총선을 앞둔 시점 민주당의 ‘원팀’ 정신을 강조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는 10일 오후 트위터에 “완전히 새로운 경기도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원팀이 뭉쳤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이날 만찬 기념사진을 올렸다. 지난 4일에는 지난달 양 원장, 김 지사와의 회동에 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통해 개혁 진영들이 성과를 잘 내게 하는 것도 제 몫이라고 생각하며 그런 측면에서 김경수 지사님도 민주당의 소중한 자원이고 손잡고 함께 힘을 합치기 위해 만난 것”이라며 “쇼가 아니라 실제 우리의 진정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이다. 함께 손잡고 가야 할 동지들이다”라고 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