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떡볶이 가장 좋아하는 동네는? 대구 달성군

중앙일보 2019.11.10 16:22
대구 달성군이 전국에서 떡볶이를 가장 좋아한느 동네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대구 달성군이 전국에서 떡볶이를 가장 좋아한느 동네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전국에서 ‘국민 간식’ 떡볶이를 가장 좋아하는 동네는? 

인기 떡볶이 메뉴는 ‘그냥 떡볶이’가 압도적 1위

 
10일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 분석에 따르면 대구 달성군이다. 이 업체가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의 전국 떡볶이 주문을 분석한 결과 전체 배달 음식 주문자 중 떡볶이 주문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 바로 이곳이었다. 
 
떡볶이는 워낙 남녀노소에게 인기가 좋은 간식이지만 최근 신생 프랜차이즈가 증가하고 배달앱이 많아지면서 소비가 늘고 있다. 지난 1~10월 월평균 떡볶이 주문량을 100으로 놓고 월별 주문량 추이를 살펴봤을 때 지난달 주문량은 1월보다 44% 증가했다. 떡볶이를 피할 것 같은 여름에도 주문은 줄지 않았다. 이 기간 떡볶이 주문량이 가장 많았던 달은 한여름인 8월로, 월평균 대비 21%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떡볶이 애호가가 많은 동네는 따로 있었다. 서울은 강동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산은 연제구, 대전 중구, 광주 광산구, 인천 계양구, 울산 동구가 각각 지역 1위를 차지했다. 광역 단위에서 1위 지역인 대구 내에서도 가장 떡볶이를 많이 주문하는 동네가 바로 달성군이었다.   
* 2019년 9~10월 떡볶이 주문 분석 기준.

* 2019년 9~10월 떡볶이 주문 분석 기준.

최근 고가의 이색 떡볶이가 많이 나오고 있지만,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평범한 고추장 떡볶이, 즉 그냥 떡볶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두 달 떡볶이 주문량 분석 결과 주문자의 59.2%는 일반 떡볶이를 주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떡볶이는 2위인 마라 떡볶이(18.8%), 3위 국물 떡볶이(10. 8%)를 압도했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길거리 음식으로만 여겨지던 떡볶이가 최근에는 소비자의 입맛과 트렌드에 맞춰 다양하게 변신하면서 더욱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